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2-08-02 18:28

  • 뉴스종합 > 종합뉴스

성주군, 7월부터 음식물쓰레기 종량제 시작

내는 만큼 낸다.

기사입력 2022-06-13 17:26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성주군은 오는 7월부터 RFID방식을 기반으로 한 음식물류 폐기물 종량제를 본격 시행한다고 밝혔다.

 

 

지금까지 해 오던 음식물쓰레기 무상 수거는 이달 30일로 종료되고 71일부터는 유료화되어 kg35원의 수수료가 부과됨에 따라 음식물쓰레기 발생량이 상당히 줄어들 것으로 보고 있다.

 

음식물쓰레기 무게를 기준으로 일반 가정에서 1회 배출시 23kg 정도 배출한다고 가정하면 약 100원 안팎의 수수료를 내게 되며 물기를 제거하면 무게가 줄어 수수료도 낮아진다.

 

성주군은 원인자 부담 원칙으로 음식물쓰레기를 배출한 만큼 처리비용을 부담하는 음식물쓰레기 종량제 시행으로 음식물쓰레기 발생량도 줄어들 뿐만 아니라 전용수거함은 없애고 깨끗한 종량기기로 교체하여 깨끗한 거리 환경조성에 일조할 것으로 보고 있다.

 

현재 성주읍 소재지를 중심으로 약 300대의 종량기를 설치하여 무상으로 사용하고 있으나, 7월부터는 교통카드 기능이 있는 개인카드를 사용하거나 ·면행정복지센터에서 전용카드를 발급받아 1,000원 이상 충전하여 사용하면 된다.

 

아울러, 군에서는 음식물쓰레기 종량제 시행 홍보를 위해 매월 2일과 7일 전통시장 5일장에서 상인들과 주민들을 대상으로 홍보 전단을 배부하고, 종량제 홍보 도우미를 활용하여 소재지 내 각 가정마다 홍보전단을 배부하는 등 홍보에 적극 나서고 있다.

 

이병환 군수음식물쓰레기 종량제 시행에 불편한 사항이 있으면 지적해 달라문제점은 즉시 시정하고 주민 부담과 불편을 최소화하고 깨끗한 성주를 만들겠다고 전했다.






 

김동욱 기자 (sj_inj_kim@naver.com)

댓글0

스팸방지코드
0/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