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2-05-19 11:41

  • 뉴스종합 > 농민뉴스

세계의 명물 '성주참외' 첫 출하

참외 조수입 6,000억을 향한 첫걸음

기사입력 2022-01-18 11:58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전국 참외 재배면적의 70%이상을 차지하고 세계 최고 품질의 맛과 향을 자랑하는 성주참외가 18일 임인년 새해 첫 출하가 시작되었다.

 

 

이날 성주군 성주읍 성산리 이원식(63)농가는 지난해 111일 시설하우스 10동 규모에 참외를 정식하여 첫 수확으로 참외 80박스(1박스/10kg) 생산했고, 현지에서 박스당 평균 14만원에 성주농협으로 납품하여 2022년 황금빛 참외 수확의 시작을 알렸다.

 

 

지난해 성주군은 코로나19로 인한 경기 침체에도 불구하고 181,462톤의 참외를 생산하여 5,534억원이라는 역대 최고의 조수입을 달성했고, 3년 연속 조수입 5천억(20195,050, 20205,019)이라는 또 하나의 기록을 세웠다.

 

올해에도 참외분야에 다양한 정책지원을 확대편성하여 참외 조수입 6,000억원을 달성하기 위하여 사업 추진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이병환 성주군수“2022년에도 세계의 명물 성주참외의 명성을 꾸준히 이어나갈 것이며, 참외가 명실상부한 성주군 제1의 성장동력 산업으로 발전하여 농업 조수입 1조원의 부자 성주 건설을 이끌어갈 것이다라고 전했다.






 

김동욱 기자 (sj_inj_kim@naver.com)

댓글0

0/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