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1-07-23 17:23

  • 뉴스종합 > 성주뉴스

성주군, 맑고 깨끗한 도랑만들기에 나서다!

벽진면 외기2리 외원마을, 2021년 도량품은 청정마을사업 협약 체결

기사입력 2021-07-16 16:33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성주군(군수 이병환)은 하천관리의 사각지대로 남아있는 마을 앞 도랑 실개천을 살리기 위해 2021년 도랑품은 청정마을사업 협약식을 개최했다.

 

 

이날 협약식은 서정찬 성주군 부군수, 최장환 벽진면 외기2리 이장, 양재명 ()경북자연사랑연합 회장, 구교강 ()경북자연사랑연합 성주군 지회장이 참석하여 업무협약을 맺고, 사업의 성공적인 추진을 위해 민·관이 상호협력키로 했다.

 

도랑품은 청정마을사업은 퇴적물 준설, 도랑정화,수생식물식재, 주민환경 교육 등을 통해 오염·훼손된 도랑을 복원하는 사업이다.

 

성주군은 2012년 경북 최초로 벽진면 외기리 장기천 환경부 시범사업을 시작으로 2016년 월항면 인촌리 도랑살리기, 2017년 초전면 고산리 도랑살리기 등을 추진하여 지역주민, 기관, 단체들의 다양한 참여를 이끌어내고 주민화합과 마을환경을 개선하는 등 성과를 인정받아 벽지면 외기2리 외원마을이 사업에 선정되는 결실을 맺었다.

 

서정찬 성주군 부군수군에서는 도랑품은 청정마을사업의 성공적 추진 및 확산을 위해 행·재정적 지원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앞으로 참여기관 간 상호 협력하고 주민들의 자발적인 참여와 화합으로 성공적인 청정마을로 조성되길 바란다고 했다.






 

김동욱 기자 (sj_inj_kim@naver.com)

댓글0

스팸방지코드
0/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