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1-01-26 13:42

  • 뉴스종합 > 성주뉴스

동절기 복지사각지대 대상자 집중 발굴

빅데이터 활용 단전,단수 등 위기징후 대상자

기사입력 2021-01-13 14:48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성주군 이병환 군수는 단전, 단수, 통신비 체납 등 위기징후 대상자 파악 등 한파가 장기간 이어지는 가운데 생활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복지사각지대 대상자 발굴에 선제적으로 나선다.

 


 

202135일까지 행복e음 빅데이터를 활용하여 단전, 단수 통신비 체납 등 108가구에 대하여 방문상담 등을 통하여 복지서비스를 연계할 예정이며, 연일 지속되는 한파에 취약계층의 안전 사고예방을 위해 고난도 사례관리 대상자 및 장애인, 한부모, 독거노인, 조손가정 등 가구에 방문상담을 강화하고 관내 원룸촌 주위에 위치한 편의점을 대상으로 위기가구 발굴에 협조를 구했다.

 

발굴된 복지사각지대 가구는 상담을 거쳐 긴급복지지원, 기초생활보장제도, 에너지바우처 등 공적 지원, 다양한 서비스 제공과 함께 복합적인 어려움이 있는 경우 통합사례 대상자로 선정해 대상가구에 맞춤형 지원을 제공할 계획이다.

 

성주군 관계자는연일 지속되는 한파와 코로나19 장기간 이어지면서 저소득층과 복지사각지대에 있는 주민들의 어려움이 더 가중되고 있다.”위기가구의 신속한 발굴을 위한 지역주민들의 관심과 협조가 절실한 상황으로 도움이 필요한 위기가구 발견 가까운 행정복지센터나 군청 주민복지과 희망복지지원단에 신고를 부탁드린다.” 밝혔다.






 

김동욱 기자 (sj_inj_kim@naver.com)

댓글0

스팸방지코드
0/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