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1-01-22 17:30

  • 뉴스종합 > 성주뉴스

남부내륙고속철도 성주역 유치 순항, 철도시대 개막 임박

국토교통부, 남부내륙고속철도 전략환경영향평가서 성주주민설명회 개최

기사입력 2021-01-07 16:14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성주군은 국토교통부 주관으로 개최한 남부내륙고속철도 전략환경영향평가 주민설명회에서 성주역이 정거장으로 공식적으로 제시 되었으며, 역 유치 및 철도시대 개막에 임박했다고 밝혔다.

 


 

이번 설명회는 정부 사회적 거리두기 방침을 준수하여 주민 80명 포함, 총 인원 100명 이내로 진행되었으며 개회, 전략환경영향평가 설명, 사업계획 설명, 주민 질의응답 순으로 진행했다.

 

먼저 전략환경영향평가 연구용역 시행사인 다산컨설턴트 이해경 대표는 김천역과 거제역를 종점으로 한 철도 노선, 노선 내 1~5번 정거장 위치 등을 공개하고 그에 따른 소음진동 등 환경영향예측 및 저감방안을 설명하였다.

 

이어 철도 기본계획 수립 연구용역 시행사인 삼보기술단 신병관 대표는 사업범위노선 등 사업계획을 설명하였으며, 특히 역사의 접근성 등을 고려할 때, 성주군 지역 내 국도59호선과 국도33호선이 교차하는 수륜면 적송리 지점이 가장 적정한 정거장 위치라고 판단하고 기본계획을 검토중이라고 밝혔다.

* 남부내륙고속철도 노선 : 김천-성주-합천-진주-고성-통영-거제 (187.3)

* 6개 운행노선 : 서울거제, 서울마산, 광명거제, 광명마산, 수서거제, 수서마산

 


 

설명회에 참석한 주민들 대부분은 용역사에서 설명한 내용에 대해 계획이 적정하고 잘 검토되었다는 등 긍정적인 반응을 보였고 일부 주민은 금일 국토교통부가 설명한 계획 초안의 변동 없이, 실시설계착공개통까지 신속하게 이루어져야 한다고 강하게 주장했다.

 

성주군 관계자는 지역 최대 사업인 만큼 성주미래 100년의 새로운 시작을 여는 마음으로 역 중심 종합발전구상에 돌입하여 성주 철도시대 개막을 철저하고 치열하게 준비하겠다.”고 했다.






 

김동욱 기자 (sj_inj_kim@naver.com)

댓글0

스팸방지코드
0/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