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독자편집위원회 활동

성주인터넷뉴스 독자편집위원회 창립총회

성주군민의 희망을 이끄는 공기(公器)로서의 역할을 하기로 의견을 모았다.

기사입력 2018-12-23 오후 10:19:10 입력
페이스북 트위터 미투데이


성주인터넷뉴스 독자편집위원회 창립총회를 열어 제1기 김선숙 위원장 체제하에 공식 출범하게 되었다.

 

 

이날 행사에는 고령인터넷뉴스 이운현 대표, 설미선 위원장, 김경란 이사 등 내빈이 참석한 가운데 이재영 위원 사회로 진행 되었다.

 

 

성주인터넷뉴스 개국과 함께 독자들과 소통에 소통을 더하기 위해서 독자편집위원회를 구성하고, 초대 위원장으로 김선숙을 선임하고 성주군민을 위한 성주군의 발전을 위한 독자 대표로 힘찬 출발을 하게 됐다.

 

 

독자편집위원회 창립총회를 개최한 자리에서 김진수 대표는 “마지막 인생의 열정을 고향인 성주군에 바치기 위해서 성주인터넷뉴스를 개국하게 되었다면서, 어떠한 사심이나 욕심 없이 성주군을 위해 언론인으로서의 사명을 다해 성주군을 발전시키는데 일조하도록 노력하겠다.”고 했다.

 

 

김 대표는 “독자편집위원회를 통해서 성주군민이 무엇을 원하는지? 성주군민이 언론사를 통해서 하고 싶은 이야기를 수렴하고자 한다. 편집위원들의 조언을 충실하게 담도록 노력하겠다.”고 했다.

 

 

창립총회에 참석한 고령인터넷뉴스 이운현 대표는 “성주군은 선비의 문화와 역사를 간직한 도시이자, 아름다운 자연과 환경이 부럽다. 독자편집위원회가 성주인터넷뉴스가 발전하는데 원동력이 되어야 한다.”면서 다른 타시도의 독자편집위원회의 운영에 대해서 설명을 했다.

 

 

이어 성주인터넷뉴스 독자편집위원회 운영에 대한 협의와 함께 임원진 구성이 있었으며 초대 위원장에 김선숙, 수석부위원장 홍현우, 부위원장에 임주연, 상임이사 김외순, 감사 박선윤 곽재호, 사무국장 이철희 위원이 선임되었다.

 

 

김선숙 초대위원장은 인사를 통해 “지역에서 여러 단체 활동의 경험을 바탕으로 정직과 신념을 가지고 최선을 다해 위원들의 의견을 잘 수렴하여, 성주군 발전을 위해서 노력하고, 성주인터넷뉴스 발전에도 기여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수석부위원장 홍현우, 부위원장 임주연도 “김선숙 위원장을 중심으로 해서 위원들과 함께 독자편집위원회가 성주인터넷뉴스의 편집과 보도에 대해 군민의 의견을 잘 반영되도록 하고, 조언을 아끼지 않겠다.”고 했다.

 

 

곽재호, 박선윤 감사는 “이제 인터넷언론은 뉴스의 전체를 좌지우지 하고 있다. 그런 의미에서 성주인터넷뉴스가 가지는 의미는 매우 크다. 앞으로 신의와 선의를 바탕으로 성주군민에게 사랑받을 수 있는 언론사가 될 수 있도록 힘쓰겠다.”라고 했다.

 

 

이철희 사무국장은 “앞으로 위원장님과 위원들을 잘 보좌하고, 남다른 시각을 통해서 뉴스와 정보가 제대로 군민에게 전달이 되도록 심부름꾼이 되어 열심히 활동하겠다.”라고 했다.

 

 

한편 성주인터넷뉴스 독자편집위원은 인터넷언론사가 가지는 영향력이 크므로 객관성과 공정성을 바탕으로 군민의 다양한 목소리를 담을 수 있도록 성주군민의 희망을 이끄는 공기(公器)로서의 역할을 하기로 의견을 모았다.

 

 

또한 12월 27일 오후 6시 sj웨딩에서 성주인터넷뉴스 제1기 독자편집위원회 위원장 취임식 및 송년회를 갖기로 하고 창립총회를 마쳤다.

 

▲ 성주인터넷뉴스 김진수 대표

 

▲ 성주인터넷뉴스 독자편집위원회 김선숙 초대위원장

 

 

 

 

 

 

 

 

 

 

성주인터넷뉴스- (tjdwn3706@daum.net)

최근기사

네티즌 의견28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스팸방지코드  )
의견
쓰기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

  1. 이병환
  2. 이철우
  3. 김항곤
  4. 정영길
  5. 김진수
  6. 김선숙
  7. 구교강
  8. 이수경
  9. 이승렬
  10. 도희재
  11. 이진우
  12. 김경호
  13. 배재만
  14. 황숙희
  15. 김성우
  16. 전수곤
  17. 김영래
  18. 이태훈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은 독자들이 기사인물에 대한
클릭수(읽기)가 실시간으로 적용된 것입니다.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