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종합 > 정치뉴스

NIA 인터넷중독 상담사 절반 이상이 인터넷중독 전문 상담 자격증이 없다?

‘스마트쉼센터’ 내 과의존 상담사 52%가 인터넷중독 전문 상담 자격 없어

기사입력 2020-10-13 오후 5:48:40 입력
페이스북 트위터 미투데이


 

인터넷·스마트폰 중 하나 이상에서 중독 증상을 보이는 과의존 위험군청소년이 매년 증가하는 추세인 가운데, 한국정보화진흥원이 운영하는 스마트쉼센터 내 스마트폰 과의존 상담사 절반 이상이 인터넷중독 전문상담사 자격증이 없는 것으로 드러났다.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정희용 의원(국민의힘, 고령·성주·칠곡)이 한국정보화진흥원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2019년 기준 스마트폰 과의존 상담 건수는 총 47,292건으로 19세 이하가 상담의 71.2%(33,676)를 차지했다.

 

한국정보화진흥원은 스마트폰 과의존 예방·해소를 위해 전국 18개소에 스마트쉼센터설치하고 총 55명의 상담사를 두어 스마트폰 과다사용으로 인한 학교생활 부적응, 가족 갈등 등의 부작용 상담을 진행하고 있다.

 

하지만 스마트쉼센터 내 상담사들은 사회복지사, 임상심리사 등의 자격증은 보유했지만 55명 중 절반 이상인 29명이 인터넷중독 전문상담사 자격증이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심지어 올해 시행된 인터넷중독 전문상담사 자격시험에는 미소지 상담사 29명 중 고작 5명만 시험에 응시한 것으로 확인됐다.

 

한국정보화진흥원은 전문성 향상과 인터넷중독 예방교육 전문상담사 수요증가에 대비하기 위해, 인터넷중독 전문 상담사 자격제도를 도입·시행하지만 정작 스마트쉼센터 내부 상담사들은 관련 자격증 취득에 미적대고 있다는 지적이 제기된다.

 

이에 정희용 의원은한국정보화진흥원이 필요에 의해서 자격제도를 도입·시행하는 만큼 자격증을 보유한 사람이 상담을 진행해야 신뢰도를 제고 할 수 있다상담사들은 전문성 향상을 위해서라도 해당 자격증을 보유하도록 개선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김동욱 기자 (sj_inj_kim@naver.com)

최근기사

네티즌 의견0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스팸방지코드  )
의견
쓰기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

  1. 이병환
  2. 이철우
  3. 김항곤
  4. 정영길
  5. 구교강
  6. 김진수
  7. 이수경
  8. 김선숙
  9. 도희재
  10. 정희용
  11. 김경호
  12. 배재만
  13. 황숙희
  14. 김성우
  15. 전수곤
  16. 김영래
  17. 이태훈
  18. 윤재옥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은 독자들이 기사인물에 대한
클릭수(읽기)가 실시간으로 적용된 것입니다.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