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종합 > 정치뉴스

원자력안전위원회 산하·유관기관, 장애인 의무고용 80% 위반

기사입력 2020-10-13 오전 10:54:05 입력
페이스북 트위터 미투데이


 

장애인 의무고용제도 80% 위반(4)

중증장애인생산품 우선구매제도 60% 위반(3)

웹접근성 인증 40% 불이행(2)

 

지난해 원자력안전위원회 산하·유관기관이 장애인 권리보장에 힘써야 하는 공공기관의 책무를 소홀히 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소속 국민의힘 정희용 의원(경북 고령군·성주군·칠곡군)이 원자력안전위원회 등 정부로부터 제출받아 분석한 자료에 따르면, 2019년 원자력안전위원회(이하 원안위) 및 산하·유관기관 5개 중 장애인 의무고용제도 위반기관은 4(80%), 중증장애인생산품 우선구매제도 위반기관은 3(60%), 웹접근성 미인증 기관은 2(40%)인 것으로 나타났다.

 

장애인 의무고용제도는 장애인고용촉진 및 직업재활법28조에 따라 공공기관 등이 전체 근로자의 일정 비율 이상에 해당하는 장애인을 고용해 장애인의 근로권을 보장하기 위해 도입한 제도다.

 

지난해 장애인 의무고용제도를 위반한 원안위 산하·유관기관은 한국원자력안전기술원, 한국원자력안전재단 등 4개 기관(80%)인 것으로 확인됐다.

 

중증장애인생산품 우선구매제도는 경쟁고용이 어려운 중증장애인들을 고용하는 생산시설에서 만드는 생산품이나 서비스를 공공기관에서 우선 구매하도록 해 중증장애인의 일자리 창출을 돕고 소득보장을 지원하기 위해 시행하는 제도다.

 

지난해 원안위 산하·유관기관 가운데 한국원자력통제기술원, 한국수력원자력 등 3개 기관(60%)이 중증장애인생산품 우선구매제도를 위반했다.

 

웹접근성 인증은 국가정보화 기본법32조에 따라 장애인과 고령층이 인터넷 서비스를 원활히 받을 수 있도록 과기정통부가 인증을 관리하고 있다.

지난해부터 현재까지 원안위 산하·유관기관 가운데 40%에 해당하는 2개 기관이 웹접근성 인증을 불이행한 것으로 드러났다.

 

 

정희용 의원은 정부와 공공기관은 장애인이 능력을 발휘하고, 장애인의 권리를 보장하기 위해 노력해야 할 사회적 책무가 있다라며, “원안위 산하·유관기관 상당수가 장애인 의무고용제도’, ‘중증장애인생산품 우선구매제도’, ‘웹접근성 인증을 불이행한 것은 큰 문제라고 생각한다라고 밝혔다.

 

이어 정 의원은 앞으로 공공기관들이 장애인 권리 보장을 위해 장애인 관련 제도를 충실히 이행하는지, 관리책임이 있는 원안위가 개선의지를 갖고 대책을 제대로 마련하는지를 지속적으로 모니터링할 계획이다라고 전했다.

 
 
 
 
 
 
김동욱 기자 (sj_inj_kim@naver.com)

최근기사

네티즌 의견0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스팸방지코드  )
의견
쓰기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

  1. 이병환
  2. 이철우
  3. 김항곤
  4. 정영길
  5. 구교강
  6. 김진수
  7. 이수경
  8. 김선숙
  9. 도희재
  10. 정희용
  11. 김경호
  12. 배재만
  13. 황숙희
  14. 김성우
  15. 전수곤
  16. 김영래
  17. 이태훈
  18. 윤재옥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은 독자들이 기사인물에 대한
클릭수(읽기)가 실시간으로 적용된 것입니다.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