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종합 > 정치뉴스

국민의힘 정희용 의원, 정부와 군은 열상감시장비(TOD)를 포함한 모든 군 감시카메라의 감시 대응 내역을 공개하라!

기사입력 2020-09-29 오전 11:15:39 입력
페이스북 트위터 미투데이


 

국민의힘 정희용 의원(경북 고령·성주·칠곡)27(), 성명서를 통해 정부와 군은 공무원 피살사건의 원인과 청와대·국방부 등 관계부처의 책임 여부를 철저히 규명하고, 이를 위해 열상감시장비(TOD)를 포함한 모든 군 감시카메라의 감시 대응 내역을 공개할 것을 촉구한다라고 발표했다.

 

 

성명서에는 지난 21일 해양수산부 소속 국가공무원이 서해에서 실종된 후 이튿날 북한에 의해 사살되었지만, 국방부는 24일 오전에야 북한의 만행을 규탄하는 입장문을 뒤늦게 발표했다라며 국민들은 실종 공무원이 북한에 피살되기까지 우리 정부는 무엇을 했는지 의문을 제기하고 있다라고 밝혔다.

 

국민의힘 정희용 의원은 정부는 실종 공무원에 대한 정보를 미국 측으로부터 사전에 공유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라며 해외 첩보를 입수하고도 북한의 만행에 왜 제대로 대응하지 못했는지 의문이다라고 지적했다.

 

또한 지난 24NSC(국가안전보장회의) 회의가 소집됐지만, 정작 문재인 대통령은 회의를 주재하지 않았다라며 청와대는 대통령이 최초 서면 보고를 받고 대국민 메시지를 내놓기까지 47시간 동안의 행적을 시간대별로 상세히 공개하고, 신변안전 요청 등 최소한의 구호 조치조차 취하지 않은 이유가 무엇인지 명백히 밝혀야 한다라고 지적했다.

 

이어 국방부의 발표에도 여러 의문점이 제기되고 있다라며 아직 사태의 원인조차 제대로 파악되지 않은 상태에서 섣불리 월북에 무게를 둔 이유는 무엇인지, 조류의 방향은 북한이 아닌 강화도 방향인데 실종지점과 발견지점 사이의 38km라는 거리를 어떻게 이동했는지 등은 선뜻 이해하기 어렵다라고 말했다.

 

이에 정 의원은 정부는 지금이라도 이번 사태의 원인과 관계부처의 책임 여부를 철저히 규명하고, 유가족과 국민에게 사과해야 한다라며 국방부는 열상감시장비(TOD)를 포함한 모든 군 감시카메라의 감시 대응 내역을 공개하고, 실종 공무원의 납북 가능성은 없는지 국민적 의혹에 대해 명확히 진상규명을 해야 할 것이다라고 강조했다.

 

정 의원은 국민의힘이 이번 사태의 진상과 정부의 안이한 대처한 책임을 규명하여 국민적 의혹을 해소하는데 앞장설 것이며, 청와대와 국방부의 국가안보 대응시스템의 미비점을 철저히 점검해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동욱 기자 (sj_inj_kim@naver.com)

최근기사

네티즌 의견0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스팸방지코드  )
의견
쓰기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

  1. 이병환
  2. 이철우
  3. 김항곤
  4. 정영길
  5. 구교강
  6. 김진수
  7. 이수경
  8. 김선숙
  9. 도희재
  10. 정희용
  11. 김경호
  12. 배재만
  13. 황숙희
  14. 김성우
  15. 전수곤
  16. 김영래
  17. 이태훈
  18. 윤재옥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은 독자들이 기사인물에 대한
클릭수(읽기)가 실시간으로 적용된 것입니다.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