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종합 > 성주뉴스

성주호 뒤덮은 ‘쓰레기 섬’

수질악화와 2차 환경파괴는 막아야

기사입력 2020-09-07 오전 11:02:59 입력
페이스북 트위터 미투데이

태풍이 지나가면서 남긴 상류지역과 자연발생적 나무 쓰레기와 생활쓰레기에 성주호의 물이 썩고 있다.

 

 

유난히 큰 비가 계속돼 성주호가 예년에 비해 쓰레기의 유입량이 심각한 수준으로 호수에는 거대한 쓰레기 산이 수 없이 떠다니고 있어 그대로 방치하면 수면 밑으로 가라앉는다.

 

 

현재 성주호에는 멀리서도 물위에 둥둥 떠 있는 쓰레기들이 드넓은 육지에 펼쳐진 것처럼 플라스틱 재질의 각종 음료나 생수병, 스티로폼 조각, 비닐 더미들은 나뭇가지들을 움켜쥐고 쓰레기 섬을 만들고 있다.

 

 

성주호를 찾는 인근 김 모씨는 코로나19로 갑갑한 마음에 한적한 성주호를 찾았는데 물에 둥둥 떠다니는 쓰레기 섬을 보니 우리의 민낯을 그대로 보여주는 것 같다. 그렇지만 성주호를 관리해야 할 관리관청에서 쓰레기를 빨리 수거하면 좋겠다라고 말했다.

 

 

더 큰 문제는 성주호에 떠내려온 쓰레기가 시간이 지나가면서 썩거나 물속으로 가라앉기 때문에 수질에 악영향을 미치고, 나중에 수문이 열리면 부유물도 함께 빠져나가게 되어 2차 피해는 지금보다 더 심각할 것으로 예상되므로 시급한 부유물 수거가 요구되고 있다.

 

 

 

 

 

 

성주인터넷뉴스- (tjdwn3706@daum.net)

최근기사

네티즌 의견0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스팸방지코드  )
의견
쓰기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

  1. 이병환
  2. 이철우
  3. 김항곤
  4. 정영길
  5. 구교강
  6. 김진수
  7. 이수경
  8. 김선숙
  9. 도희재
  10. 정희용
  11. 김경호
  12. 배재만
  13. 황숙희
  14. 김성우
  15. 전수곤
  16. 김영래
  17. 이태훈
  18. 윤재옥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은 독자들이 기사인물에 대한
클릭수(읽기)가 실시간으로 적용된 것입니다.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