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종합 > 경북뉴스

경북도 수출기업 심층조사... 자금지원과 해외판로 개척 확대 필요

코로나 대응 수출기업 설문조사 실시... 수출지원정책 수립에 활용

기사입력 2020-09-03 오후 6:09:31 입력
페이스북 트위터 미투데이


 

173개사 답변, 수출회복 위해 직간접자금(45%), 해외판로개척(35%) 희망

 

경상북도가 코로나19 대응 수출지원정책 수립을 위한 수출기업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수출부진을 회복하기 위해서는 자금무역금융보증보험 지원확대(45%)와 바이어 발굴을 위한 해외판로 개척(35%)이 가장 필요한 지원분야로 나타났다.

 

 

지난 84주간 실시한 설문조사에 경북수출기업협회 회원사 등 중소기업 173개사가 응답했으며, 대부분의 기업은 코로나19로 경영실적이 악화(91%)되었고 내년까지 경기침체가 지속될 것으로 전망(72%)했다.

 

기업의 가장 큰 애로사항은 해외오더 등 주문감소(30%), 자금 유동성 부족(22%), 해외 입출국 등 인적이동 제한(22%)으로 답변했다.

 

또한, 중소기업 제품을 수출할 때 코로나19와 같은 불확실한 대외환경(27%)이 가장 큰 걸림돌로 작용하고 있으며, 현재 수출 등 주문감소 위기에 대해서는 많은 기업들이 비대면 마케팅(32%)으로 대응하고 있으나, 아무런 조치를 취하지 않거나(28%) 내수시장을 주로 공략한다(20%)는 답변도 많아 코로나19 악재라는 막막한 상황에 놓인 기업들이 꽤 많다는 것을 알 수 있었다.

 

 

기업들은 해외판로 개척 확대를 위해서는 자금무역금융수출보험(15%), 수출포장물류(14%), 외국어홍보물(9%), 수출시제품(9%), 전시무역사절단(9%), 해외인증(8%) 등 다양한 지원책이 필요하다고 답변했다.

 

이번 설문조사를 바탕으로 경북도는 앞으로 수출기업의 비용부담을 줄이고 유망 바이어 발굴을 위한 지원시책 수립에 집중할 예정이다.

 

중소기업 자금지원정책 추진과 함께 수출보험, 해외인증, 수출홍보물 제작 등 기존사업은 확대하고. 국제특허 취득비용, 수출시제품 제작 등은 신규지원책으로 도입할 예정이며, 기업 성장단계별 해외지사화, 글로벌컨설팅, 상시 및 지역별 수시 사이버수출상담회 개최 등 다양한 비대면 마케팅 사업도 지속적으로 개발할 계획이다.

 

이철우 경상북도지사는 경북수출SOS 사업의 확대 추진을 강조하면서 수출기업의 애로사항 하나하나를 기업 입장에서 직접 파악하고 코로나19 파고를 넘길 수 있도록 맞춤형 해외마케팅 지원정책을 적극 시행할 것을 당부했다.

 
 
 
 
 
 
김동욱 기자 (sj_inj_kim@naver.com)

최근기사

네티즌 의견0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스팸방지코드  )
의견
쓰기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

  1. 이병환
  2. 이철우
  3. 김항곤
  4. 정영길
  5. 구교강
  6. 김진수
  7. 이수경
  8. 김선숙
  9. 도희재
  10. 정희용
  11. 김경호
  12. 배재만
  13. 황숙희
  14. 김성우
  15. 전수곤
  16. 김영래
  17. 이태훈
  18. 윤재옥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은 독자들이 기사인물에 대한
클릭수(읽기)가 실시간으로 적용된 것입니다.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