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종합 > 경북뉴스

경북도, 지자체 차원의 남북교류사업 철저히 준비한다

남북경제협력포럼 특별 세미나 개최... 남북 지자체간 교류사업 발굴

기사입력 2020-08-21 오후 5:36:50 입력
페이스북 트위터 미투데이


 

경주개성, 포항청진, 울릉원산 등 도시 간 다양한 협력사업 제시

 

경상북도가 남북 지자체간 교류사업 발굴에 속도를 낸다. 경상북도는 21일 경주화백컨벤션센터(HICO)에서 남북경제협력포럼 특별 세미나를 개최했다.

 

 

경상북도 남북경제협력포럼은 남북 간 협력사업 발굴 및 이행계획 수립을 위해 작년 9월 구성됐으며, 현재 장순흥 한동대학교 총장을 포럼 위원장으로 인문문화, 교통물류, 기업교류, 농축수산업 등 4개 분과에 45명의 전문가가 활동하고 있다.

 

이날 특별 세미나에는 이철우 경상북도지사, 주낙영 경주시장, 송영길 국회 외교통일위원장, 배진석 경북도의원, 장순흥 한동대 총장을 비롯해 지역 민주평통위원과 남북교류 사업 관계자 50명이 참석했다.

 

코로나19 재확산에 따른 사회적 거리두기 차원에서 실내행사 참석자는 50명으로 제한했으며, 남북경협포럼 유튜브 채널을 통해 실시간 중계를 병행했다.

 

그간 남북교류 사업은 국제정세에 따라 냉온탕을 오갔으며, 지금도 하노이 북미회담 결렬의 여파로 경색 국면에 머무르고 있다. 하지만 남북교류사업의 주체가 지방자치단체까지 확대되고, 앞으로 대북사업에 있어서 지자체의 역할이 커질 전망이다.

 

특히, 임종석 대통령 외교안보 특별보좌관은 남북 도시 간 결연 사업을 제안하면서 결연 사업을 추진할 남측 도시 30개를 물색하고 있다.

 

이런 흐름에 맞춰 이번 특별 세미나는 남북 우호도시를 통한 문화교류 및 경협 추진전략을 주제로, 경주포항울릉 등 기초 지자체 차원에서 추진이 가능한 다양한 남북교류 정책 대안을 제시했다.

 

우선, 1부 합동세션에서는 송영길 국회 외교통일위원장이 한반도 평화 전략과 21대 국회의 역할이라는 기획 강연에서 작금의 한반도 정세가 부정적인 것은 맞지만 남북교류를 위한 남측 내부 역량과 자율성은 강화되었다,

 

국회와 지자체가 남북관계 회복계기를 만들어야 한다고 말했다. 더불어, “국회 차원에서 남북합의서와 각종 협력사업을 법제화하는 동시에, 남북교류에 대해 남한과 북한 주민들의 공감대를 얻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어진 주제발표에서는 정진호 한동대학교 통일한국센터 객원교수가 과거 북한 평양과학기술대학교 설립부총장을 지냈던 자신의 독특한 경험을 바탕으로, 북한을 바라보는 역사관 변화의 필요성을 주장했다.

 

이어, 남북 도시 간 우호도시 연합을 구축해 한반도 평화경제 공동체 결성을 역설했다. 특히, 관광분야의 협력 가능성을 높게 평가하며, 릉도~원산 간 크루즈 항로 개척을 통한 관광우호도시 구축을 제안했다.

 

2부 분과별 세션은 인문교류분야와 경제협력분야로 나눠 진행되었다. 인문교류분야는 우호도시 문화유산을 활용한 남북교류를 주제로, 경제협력분야는 남북기업교류를 위한 기반구축을 주제로 발표가 이어졌다.

 

남북 도시 간 결연사업을 위해 첨성대 등 문화재를 활용한 경주개성 남북 우호도시 체결 추진 및 문화교류 방안, 울릉도 남북 해양교류특구 지정 및 울릉원산 관광 크루즈 항로개설 방안, 기업간 자원 교류를 통한 포항청진 우호도시 전략, 향교 및 복식문화 남북 공동 유네스코 등재 대상 발굴 및 추진 방안, 남북 경의선동해선 연결사업 과거와 미래, 남북 동해 기후변화 대응 및 해양생물 다양성 보존 사업 등 다양한 협력 사업들이 제시되었다. 경북도는 이들 사업을 구체화해 통일부에 제안하는 등 후속조치를 펼칠 예정이다.

 

장순흥 경상북도 남북경협포럼 위원장은 동해를 중심으로 관광 크루즈, 공동어로, 생물다양성 연구 등 다양한 사업을 발굴해 남북이 연계된 이웃도시를 만들어 가야 한다고 말했다.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남북 화해의 상징으로 경주와 개성의 첨성대를 공동 연구하고, 포항과 청진의 신항만-제철사업을 연계하는 것이 꿈이 아니다, “유비무환의 자세로 지자체 차원에서 가능한 남북교류사업을 철저히 준비를 하겠다고 말했다.

 
 
 
 
 
 
김동욱 기자 (sj_inj_kim@naver.com)

최근기사

네티즌 의견0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스팸방지코드  )
의견
쓰기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

  1. 이병환
  2. 이철우
  3. 김항곤
  4. 정영길
  5. 구교강
  6. 김진수
  7. 김선숙
  8. 이수경
  9. 도희재
  10. 정희용
  11. 김경호
  12. 배재만
  13. 황숙희
  14. 김성우
  15. 전수곤
  16. 김영래
  17. 이태훈
  18. 윤재옥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은 독자들이 기사인물에 대한
클릭수(읽기)가 실시간으로 적용된 것입니다.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