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종합 > 경북뉴스

경북 경로당, 무더위속 안전한 휴식공간으로 순조롭게 운영 중

경북도내 전체 경로당 8105개소 중 7236개소(89%) 운영 재개

기사입력 2020-08-18 오전 10:26:22 입력
페이스북 트위터 미투데이


 

경상북도는 지난 720일부터 단계적으로 경로당 등 노인여가복지시설의 운영재개 방침을 밝힌바 있으며, 8월 현재 전체 경로당의 89%7236개소가 순조롭게 운영 재개되고 있다고 밝혔다.

 

 

7월말 현재 23개 시군에 총 8105개의 경로당이 등록되어 있으며, 전체 노인인구 565천명 중 315천명이 회원으로 등록되어 있다. 경로당 1일 평균 이용 인원은 192천여 명이다.

 

 

특히, 무더위 쉼터 5천 개소 중 90%4528개소가 경로당에 지정이 되어 있어 어르신들의 무더위 쉼터로, 동네 사랑방으로 경로당 운영 재개는 대부분의 어르신들에게 희소식이었다.

경로당과 더불어 노인복지관 20개소 중 14개소, 노인교실 116개소 중 11개소도 철저한 방역조치와 거리두기를 준수하면서 조심스럽게 운영을 재개하고 있다.

 

운영재개 방침에 따라 23개 시군에서는 사전방역, 이용시간 제한(11:00~18:00), 이용인원 제한(10~15명 이하), 식사금지, 무더위 쉼터 경로당에 한해 운영 재개 등 자체적인 방역계획을 수립 후 추진하고 있다.

 

또한 불법건축물이나 등록기준 미달로 미등록 상태의 유사 경로당 시설물에 대해서도 이용 어르신들의 감염 예방대책에도 만전을 기할 수 있도록 자체 지침을 마련하고 있다.

 

경북도는 코로나19 확산 예방을 위해 경로당에 마스크와 손 소독제 등 방역물품(101607만원)을 지원했으며, 전국재해구호협회와 함께 전체 경로당에 비접촉식 체온계(8억 상당)를 일괄 지원했다.

 

경상북도와 23개 시군은 경로당 임원진(회장/총무)과 담당 공무원을 시설감염관리책임자로 지정해 경로당 이용자 중 의심자 등 상황발생 시 즉각 대응 할 수 있도록 비상연락체계를 구축했으며, 상시 현장 모니터링을 통해 방역수칙 준수 여부를 점검 지도하고 있다.

 

한편, 경로당 운영은 지자체가 코로나19 확진자 발생 동향 등을 종합적으로 판단해 단계적으로 실시하며, 상황이 악화되어 사회적 거리두기가 2단계로 격상될 경우 운영이 즉시 중단된다.

 

김진현 경북도 복지건강국장은 외부인 출입통제, 체온계 등 방역물품 비치, 경로당 행복도우미들을 통해 어르신 감염병 예방 교육홍보를 지속적으로 추진해 경로당이 어르신들의 안전한 여가시설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 “특히 노인복지시설 클린안심방역단 운영으로 상시 생활방역체계 구축에 만전을 기해 깨끗하고 안전한 경북을 만들어 나가겠다고 밝혔다.

 
 
 
 
 
 
김동욱 기자 (sj_inj_kim@naver.com)

최근기사

네티즌 의견0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스팸방지코드  )
의견
쓰기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

  1. 이병환
  2. 이철우
  3. 김항곤
  4. 정영길
  5. 구교강
  6. 김진수
  7. 김선숙
  8. 이수경
  9. 도희재
  10. 정희용
  11. 김경호
  12. 배재만
  13. 황숙희
  14. 김성우
  15. 전수곤
  16. 김영래
  17. 이태훈
  18. 윤재옥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은 독자들이 기사인물에 대한
클릭수(읽기)가 실시간으로 적용된 것입니다.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