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종합 > 경북뉴스

중앙부처 수습사무관, 경북발전 정책보고회 개최

‘새바람’, ‘행복’, ‘경북’ 3개 팀, 도정발전 위한 아이디어 경합 벌여

기사입력 2019-12-02 오후 6:54:58 입력
페이스북 트위터 미투데이

2일 오후 도청 회의실(창신실)이 모처럼 젊은 목소리와 열기로 가득했다.

 

 

경북도는 이날 창신실에서 경북도에서 수습중인 중앙부처 사무관들이 도정발전 방안을 발굴해 발표하는 경북발전 정책보고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831일부터 경북도에서 수습근무 중인 사무관 15명은 5명이 한 팀(새바람 팀, 행복 팀, 경북 팀)을 구성해 도정발전 방안에 대한 아이디어를 제시했다.

 

세 팀 발표 모두 젊은 새내기 사무관답게 참신한 주제 선정과 현장방문, 관계기관 인터뷰 등으로 열정적으로 준비한 흔적이 역력했고, 발표도 활기차고 자유로운 분위기 속에 진행됐다.

 

새바람팀은, ‘청년이 살고 싶고 오고 싶은 농촌 만들기라는 주제로 지방소멸위기에 놓인 경북의 현실을 타개하고 농촌을 되살리기 위한 정책으로 청년, 경북에서 날아보자는 의미의 ‘FLY in GB’를 발표했다.

 

세부 사업으로는 청년들이 농촌에서 새 삶을 찾을 수 있도록 돕는 농활프로그램 ()카데미를 제안했고, 농촌으로 이주한 청년이 안정적으로 정착할 수 있게 지원해주는 팜토(농업멘토)-팜티(농업멘티) 간의 도제식 멘토링과 기존 주민과 청년이 융화하면서 공동체를 형성하는 청년농부 야시장등을 제시했다.

 

이어 행복팀은 외식산업 활성화와 관련해서 경북지역의 특색을 반영한 안팎으로 즐기는 경북의 맛을 발표했다.

 

세부 내용으로는 경북의 특색을 고려해서 배달의 메카 공유주방 활용하는 아이디어, 경북의 전통주와 한옥스테이를 연계한 ‘365일 전통주 페어를 제안해서 경북 외식 문화를 활성화하기 위한 많은 고민을 담아냈다.

 

마지막으로 경북팀은 ‘20대 관광객 유치를 통한 경북관광 활성화방안을 발표하면서 20대에게 인기를 끌 수 있는 관광정책으로 기존 이미지를 탈피한 특화거리 개발(HOT SPOT), 이동편의성 증진을 위한 택시 사업 개발(INTER SPOT), 20대를 겨냥한 마케팅 전략 수립(TWENTIES’ SPOT)을 제안했다.

 

말미에는 경북에 90년생이 온다를 외쳐, 좌중의 웃음을 자아내기도 했다. 특히, 발표 내용 중에서 경북 새바람 거리 사업의 일환으로 안동역 주변을 근대와 현대의 콘텐츠 거리로 개발하는 ()(Rail)의 길은 발표회 참석자들의 관심을 끌었다.

 

수습사무관 대표인 류도현 사무관은 수습근무 기간을 경북에서 보내면서 경북이 처한 어려운 점도 알게 됐고, 특히 과제 발표를 준비하면서 경북의 관광자원과 특화된 산업시설을 보면서 무한한 성장가능성을 확인 할 수 있었다

 

경북에서 보낸 즐겁고 보람찬 시간을 잊지 않고, 경북은 제2의 고향이라 생각하고 부처발령 후에도 경북을 잊지 않겠다고 말했다.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젊은 중앙부처 사무관들의 시각으로 도정 발전을 위한 많은 아이디어를 제안받았다. 적극적으로 반영을 검토하겠다

 

경북의 수습사무관은 모두 1월 중순부터 중앙부처에서 근무할 예정으로 국가 정책 수립할 때 경북에서의 경험이 큰 밑거름이 될 걸로 기대한다. 향후 경북에서의 인연을 이어갈 수 있도록 인적네트워크도 구축해서 경북을 거쳐 간 중앙부처 사무관들이 경북과 중앙부처의 가교역할을 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이정선 기자 (tjdwn3706@daum.net)

최근기사

네티즌 의견28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스팸방지코드  )
의견
쓰기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

  1. 이병환
  2. 이철우
  3. 김항곤
  4. 정영길
  5. 김진수
  6. 김선숙
  7. 구교강
  8. 이수경
  9. 이승렬
  10. 도희재
  11. 이진우
  12. 김경호
  13. 배재만
  14. 황숙희
  15. 김성우
  16. 전수곤
  17. 김영래
  18. 이태훈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은 독자들이 기사인물에 대한
클릭수(읽기)가 실시간으로 적용된 것입니다.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