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종합 > 경북뉴스

경북도, 지역 주도 혁신체계 구축을 위한 소통의 장 마련

균형위 ‘지역혁신체계 개편방안‘과 연계, 향후 도 협의회 활성화 방안 논의

기사입력 2019-11-22 오후 6:19:24 입력
페이스북 트위터 미투데이


경상북도는 22일 경주 힐튼호텔에서 지역혁신협의회, 지역혁신지원단 2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경북 지역혁신협의회 균형발전 포럼을 개최했다.

 

 

도 지역혁신협의회(회장 김효신)국가균형발전특별법에 따라 설치된 전문가 20인으로 출범된 법정위원회로, 지난해 10월 출범·구성되어 지금까지 국가균형발전 5개년 계획, 지역발전투자협약 시범사업, 규제 자유특구 등 도정 핵심 현안들을 심의·조정하는 역할을 수행해왔다.

 

 

이번 포럼은 최근 국가균형발전위원회(위원장 송재호, 이하 균형위)가 추진하고 있는 지역혁신체계 개편에 대응하여 그간 도 지역혁신협의회와 지역혁신지원단의 운영성과와 문제점 등을 짚어보고, 도 지역혁신체계 개선방안을 논의하기 위하여 개최됐다.

 

 

포럼은 균형위 김철 지역혁신과장의 기조강연 지역이 주도하는 혁신성장을 위한 지역혁신체계 개편방안을 시작으로 도 혁신지원체계 발전방안에 대해 참석자들끼리 폭넓은 의견 교환을 진행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김철 과장은 지금까지 중앙부처 중심으로 추진해온 지역혁신 관련 사업을 앞으로는 시도가 주도하여 혁신성장 전략(지역혁신성장계획)을 직접 기획하고 실행하는 방식으로 변화할 것이며, 이를 위해 앞으로 지역혁신협의회가 시도 내 산업육성·혁신활동 등을 종합·관리하는 핵심주체로 기능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이후 토론에서 참석자들은 지금까지 도 협의회가 여러 핵심시책을 성공적으로 심의해 왔으나, 중앙부처에서 내려오는 법정사항 심의 위주로 운영된 측면이 있다고 평가했으며, 앞으로 중앙단위 제도개편과 연계하여 지역단위의 자율적 운영을 강화하여야 한다는데 의견을 모았다.

 

도는 이번 포럼서 논의된 다양한 의견을 토대로, 앞으로 지역혁신협의회와 지역혁신지원단을 개편할 방침이며, 특히 올 11월부터 각 시도별로 수립이 시작되는 지역혁신성장계획의 실행·심의를 효율적으로 지원하기 위해, 지역 내 혁신기관, 대학, 민간 전문가 등이 참여하는 지역혁신협의회 산하 분과위원회를 구성하는 등 지역혁신협의회 전문성 강화에 더욱 힘쓸 예정이다.

 

토론 이후 참석자들은 지난달 11일 개최되어 막바지에 이르고 있는 지역 내 최대 규모의 문화축제인 경주세계문화엑스포를 관람하며 지역의 문화관광산업을 현장 체험하는 시간을 가지며 포럼을 마무리했다.

 

지역혁신지원단 김성학 단장(미래전략기획단장)지역단위 혁신성장 생태계 구축이 활발해짐에 따라 앞으로 지역혁신협의회의 역할이 더욱 중요하다

 

지역혁신협의회가 주도적으로 균형발전 시책을 발굴·평가할 수 있도록 관련 시스템을 잘 정비해나가겠다고 밝혔다.

 

 

 

 

 

 

 

이정선 기자 (tjdwn3706@daum.net)

최근기사

네티즌 의견28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스팸방지코드  )
의견
쓰기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

  1. 이병환
  2. 이철우
  3. 김항곤
  4. 정영길
  5. 김진수
  6. 김선숙
  7. 구교강
  8. 이수경
  9. 이승렬
  10. 도희재
  11. 이진우
  12. 김경호
  13. 배재만
  14. 황숙희
  15. 김성우
  16. 전수곤
  17. 김영래
  18. 이태훈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은 독자들이 기사인물에 대한
클릭수(읽기)가 실시간으로 적용된 것입니다.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